아이콘 파랑새 톡 왓스쿨 아이콘 카페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Home | 톡 새로 나온 책 | 미지정
몬드리안을 본 적이 있니?
가격 : 12,000원
작가 : 알렉산드로 산나 글·그림 | 이현경 옮김
페이지 : 48p
발행일 : 2015-09-18
ISBN : 978-89-6155-641-5
책소개

안데르센 상 예술 서적 분야 수상작
피트 몬드리안의 눈에 비친 세상과 그림 이야기


추상 회화의 선구자 피트 몬드리안,
그가 바라본 세상과 예술이 된 그림들
추상 회화의 선구자 피트 몬드리안은 최소한의 색채와 선만으로 위대한 작품들을 남긴 네덜란드의 화가입니다. 빨강, 노랑, 파랑 세 가지 색과 수평, 수직선의 교차만으로 구성된 몬드리안의 추상 그림들은 단순하지만 명료한 울림을 주며 수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몬드리안의 눈에 비친 세상과 그 그림을 담은 이 책은 한 위대한 예술가가 어떻게 세상을 바라보고 감탄하는 기쁨을 누리게 되었는지 보여 줍니다. 꽃과 나무에서부터 바다와 모래 언덕, 대도시와 그곳에서 춤추는 사람들까지, 몬드리안의 시선을 따라 가며 예술로 변한 일상의 풍경들을 만나 보세요.

본질을 꿰뚫는 예술가의 시선,
삶을 사랑하는 어떤 방식
몬드리안이 처음부터 추상 회화를 그린 것은 아닙니다. 초기에는 비교적 사실적인 묘사로 대상을 표현했습니다. 〈햇빛 속의 풍차〉나 〈붉은 나무〉 같은 작품들을 보면 빛의 흐름이나 살아 숨 쉬는 생명감이 아직 대상의 형태로 표현되어 있지요.
몬드리안은 사람들의 눈에 비친 꽃과 나무, 일상의 풍경과 사물이 비록 겉모습은 다를지라도 본질적으로 동일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몬드리안은 그 본질을 찾기 위해 끝없이 노력했습니다. 오늘날 우리가 보는 그의 단순화된 추상 그림들은 쉽게 나온 것이 아닙니다.
몬드리안은 세상을 보고 또 보았습니다. 단순히 ‘본다’라는 의미로는 부족하지요. 그는 아주 작은 것에서 큰 것까지 대상을 끊임없이 바라보고, 살펴보고, 탐색했습니다. 이것을 바탕으로 본질을 추출해 내고 점차 대상의 형태 및 색채를 간략하게 표현하며 자신만의 시선을 예술로 승화시켜 나갔습니다. 삶을 사랑하는 어떤 방식이 한 사람의 가장 큰 예술이 된 것입니다.
몬드리안은 이렇게 20세기 추상 미술의 선구자가 되어 미술, 건축, 디자인 운동에 많은 영향을 주었으며 오늘날에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지금 눈앞에 펼쳐진 세상을 그려 봐!
단순한 물음, 큰 생각을 담은 예술 그림책
《몬드리안을 본 적이 있니?》는 단순히 화가의 삶과 그림들을 열거하는 그림책이 아닙니다. 짧은 텍스트로 이루어진 단순한 물음과 대답들로 더 큰 울림을 전하는 예술 그림책이지요.
첫 장을 열면 흑백 그림 속 몬드리안이 풍차를 본 적이 있냐고 질문을 던집니다. 다음 장을 넘기면 그의 눈을 통과한 아름다운 그림이 펼쳐집니다. 바로 몬드리안의 눈으로 본 세상입니다.
몬드리안은 계속 질문을 하며 세상 속에서 발견한 자신만의 시선을 보여 줍니다. 책장을 덮으면 이것이 바로 오늘날 우리에게 전해진 몬드리안의 유명한 그림들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이 책은 몬드리안의 그림 속에 담긴 단순한 물음을 구조적으로 배치해 놓음으로써 자연스럽게 예술가의 그림과 그가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을 보여 줍니다. 작가 알렉산드로 산나는 수채화와 수묵 기법을 이용해 몬드리안의 그림을 재현했습니다. 흑백과 컬러의 반복으로 시선을 놓았다 잡으며 반복과 대구를 통한 글로 흥미로운 리듬감을 만들어 냈습니다.
추상 회화의 선구자 피트 몬드리안의 시선을 담은 그림책,《몬드리안을 본 적이 있니?》를 보며 아이들에게 질문을 던져 보세요. “지금 네 눈앞에 펼쳐진 세상은 어떤 모습이니?” 그리고 한 사람, 한 사람의 눈을 통과한 그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그려 보세요.
저자소개

알렉산드로 산나 글·그림 | 이현경 옮김
알렉산드로 산나 글·그림
이탈리아의 화가, 삽화가, 동화 작가입니다. 볼로냐 국립 미술원 회화 과정을 수료하고 대학에서 광고 그래픽과 시각 커뮤니케이션을 공부했습니다. 파리 퐁피두센터에서 여러 작가들과 함께 미술 책을 만들었으며 어린이와 어른을 위한 미술 연구소를 운영하기도 했습니다. 참신한 화법으로 다양한 주제를 표현하며 많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위대한 화가〉 시리즈를 지었으며 그린 책으로 《빨간 모자라니까요!》 《투명인간이 되다》 등이 있습니다.

이현경 옮김
한국외국어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이탈리아 어를 공부하고 비교 문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이탈리아 대사관에서 주관하는 제1회 ‘번역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이탈리아 정부가 주는 ‘국가번역상’을 받았습니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이탈리아 어 통번역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이탈로 칼비노, 프리모 레비, 움베르토 에코의 작품들을 번역했으며 잔니 로다리의 《아무도 가지 않은 길》 《투명인간이 되다》 《가난한 화가》 등의 그림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